녹색당 “6천4백억원 국회예산으로 국회의원 400명도 쓸 수 있다” 국회 정문 기자회견
녹색당 “6천4백억원 국회예산으로 국회의원 400명도 쓸 수 있다” 국회 정문 기자회견
  • 김찬희 기자
  • 승인 2019.11.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찬희 기자] 내년도 국회예산은 6,711억 1천1백만원으로 증가할 예정이고 이는 올해 예산 6,409억 4백만원과 비교했을 때 4.7%가 증가하는 셈이다. 녹색당은 업무추진비, 정책자료발송비, 상임위원장 차량유지비 등 10가지 예산항목을 지적하며 삭감할 필요성을 주장했다.

14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녹색당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찬희 기자
14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녹색당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찬희 기자

녹색당은 오늘 14일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들이 누리는 부당한 특권, 각종 예산낭비를 줄이면 국회예산을 증액할 필요도 없고, 현재의 6,400억원대 예산으로도 400명의 국회의원도 둘 수 있다”라며, “국민여론을 핑계되지 말고 특권과 예산낭비를 없애고, 의원정수를 늘리고, 선거제도를 개혁하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정치를 개혁하는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녹색당 하승수 공동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낭비되는 예산항목만 삭감해도 648억 4천6백만원의 예산이 확보되는데, 개인 보좌진을 7명으로 줄이는 것을 전제 하에 의원 1인당 6.3억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100명 이상의 국회의원을 늘려도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녹색당 하승수 공동위원장이 국회의원들이 누리는 특권과 예산낭비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찬희 기자
녹색당 하승수 공동위원장이 국회의원들이 누리는 특권과 예산낭비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찬희 기자

하 위원장은 국회가 업무추진비 항목을 늘려 사실상 특수활동비를 줄인 것이 아닌 사실상 대체했던 점과  정책자료 발간 및 의원홍보물유인비와 정책자료 발송비의 문제점, 그리고 월 110만원의 주유비에 지역구 왕복 주유비를 따로 받는다는 점을 대표적인 예로 꼽았다.

이밖에 하 위원장이 예산 낭비 요인으로 지적한 항목에는 ▲정책연구용역비 ▲해외출장비 ▲대한민국 헌정회 지원비 ▲원내교섭단체 지원경비 ▲국회의원 연봉 ▲개인보좌진 수 ▲특정업무경비 가 있다.

하 위원장은 “국민여론을 핑계대지 말고 특권과 예산낭비를 없애고, 의원정수를 늘리고, 선거제도를 개혁하는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정치를 개혁하는 길이다”라고 촉구했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녹색당 "2020 여성출마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예비후보 김혜미 후보와 성지수 후보도 함께했다. 사진=김찬희 기자
이 날 기자회견에는 녹색당 "2020 여성출마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예비후보 김혜미 후보와 성지수 후보도 함께했다. 사진=김찬희 기자

제주도지사 후보에 출마한 이력이 있는 고은영 미세먼지 기후변화대책위원장은 “특권을 움켜진 채로 사회에 아주 아픈 목소리들, 약자의 목소리들을 외면하고 일 안하고 있는 국회 우리가 지금 보고 있다”라며, “얼마전 우리나라와 전세계를 뜨겁게 달군 ‘오케이 부머(Okay, Boomer)’ 이제 그만좀 해라, 됐고 다음 선수, 라고 요구하는 목소리들이 뜨겁게 나오고 있다”라며 새로운 정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오케이 부머(Okay Boomer)’는 뉴질랜드 녹색당 클로에 스와브릭 의원이 뉴질랜드 의원 평균 나이를 언급하며 젊은 세대의 미래를 위한 기후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주장할 때 나이 든 의원들의 야유와 비난에 답한 말이다. ‘부머’(boomer)는 주로 1960년대 미국 베이비부머 세대에 태어난 현재 50-60대를 가리키지만,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우리나라의 속어 ‘꼰대’라는 말과 비슷하다.

고 위원장은 또한 “특권을 움켜잡고 있는 국회가 우리의 발목도 움켜잡고 있다”며, “이 국회를 이대로 내버려 둔다면 우리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으며 그대로 도태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녹색당 기자회견에서 당원들이 "국회예산 개혁하라 / 의원정수 확대하라" 국회예산 개혁 및 의원정수 확대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사진=김찬희 기자
녹색당 기자회견에서 당원들이 "국회예산 개혁하라 / 의원정수 확대하라" 국회예산 개혁 및 의원정수 확대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사진=김찬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29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