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국민에게 웃음 주는, KBS 개콘 부활시켜야 한다”
이용호 의원 “국민에게 웃음 주는, KBS 개콘 부활시켜야 한다”
  • 김종원 기자
  • 승인 2021.05.1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고 싶다는 개그맨(청년들)들 보니, 나는 눈물이 났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국회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17, “KBS는 개콘을 시시각각 변화하는 사회 트렌드와 웃음 코드를 반영한, 명실상부한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부활시켜야 한다. 정치인도 기꺼이 코미디 대상이 되고 싶다.”며 개콘 부활을 촉구했다.

지난해 국감에 출석한 양승동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이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자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제휴=뉴스1
지난해 국감에 출석한 양승동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이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방송공사,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자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 의원은 “20년 넘게 우리 국민들의 크고 작은 웃음을 책임져 왔지만, 개콘이 폐지되면서 국내 지상파 방송 3(KBS, MBC, SBS)의 코미디 프로그램은 명맥이 끊기게 됐고 이와 함께 개그맨 공채제도도 폐지됐다. 그 이후 1년 동안 그 빈자리는 더 나은 것도 없는 각종 트로트 관련 예능프로그램이나 상업주의 기반의 개인 미디어가 차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개콘에 대해 개콘은 공영방송 KBS에서 시청률이 30%를 상회할 정도로 온 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아오던 프로그램이었다. 단순히 시청률이 떨어지고 수입이 감소한다는 이유로 폐지했지만, 그것으로 얻은 사회적 이득이 과연 얼마나 되는지, 또 합리적인 결정이었는지 의문이라면서, KBS는 금액이 크든 작든 국민들로부터 준조세와 다름없는 수신료를 받아 운영되는 만큼, 코로나19와 경제 불황으로 무기력해진 국민들께 기쁨과 웃음을 주는 공적 역할도 할 의무가 있다고도 했다.

익명의 개그맨은 개콘 출연진들 대부분이 청년들이다. 청년 일자리를 강조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국영방송 KBS가 공채로 뽑은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없애는 것을 수수방관하면서, 청년일자리 만들겠다고 강조하는 것은 국민들의 공감을 얻을 수 없을 것이다.”라며 문재인 정부와 KBS를 비판하기도 했다.

또한 기자의 지인은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일하고 싶다고 눈물 흘리는 개그맨들을 보면서 나도 눈물 났다.”, “코로나19로 웃음을 잃은 국민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그들의 일자리를 누가 빼앗았는지 정치권과 KBS 경영진 모두 뒤돌아 봐야 할 것이다.”라며 개콘의 부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