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선관위원장 “대장동 의혹, 특검 안 갈 수가 없어”
與선관위원장 “대장동 의혹, 특검 안 갈 수가 없어”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1.09.2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子 50억 퇴직금 의혹에는 “의원직 사퇴는 너무 선무당같아”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의 ‘대장동 특검’ 주장에 “종국적으로 특검을 안 갈 수가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 의원은 지난 28일 저녁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당 지도부에서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받지 못하겠다, 기존의 경찰이나 검찰수사로 가겠다고 대응하고 있는데 저 개인적인 의견은 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늘 ‘논란이 돼서 믿을 수 없다’, ‘미진했다’ 이래서 (특검을) 한다면 저희들이 오히려 맞불작전으로 확 먼저 하는 것도 괜찮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다만 “특검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정략적인 의도로 시간을 질질 끌어서 대선까지 넘어가고, (대선에서) 정략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노파심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회사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국회의원으로서 제명하는 것도 좀 너무 섣부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진상이 밝혀진 게 뭐가 있나. 아들이 돈 50억 받았다는 거고, 그를 받은 우리 국민 정서나 가치 기준에서 볼 때는 받아들일 수 없고 석연치 않은 게 틀림없지만, 그렇다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하는 건 너무 선무당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책임을 물으려면 그에 대한 근거가 되는 것을 제시해야 한다. 아들을 둬서 당신 의원직 사퇴하라는 건지, 아니면 거기에 연루됐다는 건지”라며 “연루됐다는 합리적인 증거, 근거 자료를 제시하려면 먼저 국민의힘에서도 진상파악, 규명부터 해야하지 않을까 싶은데 그런 건 전혀 하지 않고 꼬리자르기식으로 가는 게 너무 얄팍하게 보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