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충북 일정에…이준석 “어제 언론 보고 알아”
윤석열 충북 일정에…이준석 “어제 언론 보고 알아”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1.11.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싱 의혹 가속화…김종인 영입불발에는 “돈 주고도 못 사는 소”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에 대해 29일 “어제 언론에 나오기 전까지 충청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로 인해 이준석 패싱설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준석 패싱 의혹…본인도 “지겹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장에 가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기현 원내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제휴=뉴스1
국민의힘 지도부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장에 가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기현 원내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제휴=뉴스1

국민의힘은 최근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캠프에 의해 ‘패싱’ 당하고 있다는 의혹에 시달리고 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윤석열 후보와 회동 후 선대위 직을 수락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이 대표는 이 일정을 사전에 보고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홍준표 의원은 이를 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길이 로마로 통하듯 정당의 모든 것은 당대표를 통해야 한다”며 “당대표를 패싱하고 대표를 깔보는 정당은 이익집단에 불과하지, 정당이라 보기 어렵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윤석열 후보는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청년위원회 출범식 직후 취재진의 질문에 “(이준석 후보를) 패싱할 이유도 없고, 다 같은 선대위원”이라며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한 바 있다.

이준석 대표도 SNS를 통해 “패싱 논란 이제 지겹다. 후보는 선거에 있어서 무한한 권한과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간다”며 “애초에 패싱논란이 있을 수 없다. 당 대표랑 상의 안한다고 문제 있는 것 아니다”고 윤 후보를 옹호했다.

충북 방문 일정도 몰랐어…“황당, 근데 반복된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튿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윤 후보의 충북 방문 일정과 관련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어제 언론에 릴리즈(배포)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이전에 제 일정이지 않나. 일정이 가득해서 조정할 수가 없다. 이렇게 언론을 통해 알게 되면”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이 있는 것 아닌가”라며 “제 입장에서는 황당하다. 그런데 이게 반복된다”고 말했다.

이준석 “김종인,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합류가 불발된 데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초기에는 상황이 좋으면 ‘김종인 없이도 이길 수 있다’는 사람들이 후보 옆에 들러붙기 시작하고, 서서히 김 전 위원장과 영역을 갖고 다툼이 일어나다가 나중에 지지율이 떨어지는 모양새가 되면 후보 또는 대표가 엎드리는 모양새로 가서 김 전 위원장을 모셔온다”고 했다.

이어 “이 안타까운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김 전 위원장의 그립감 때문일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이 직제나 요구사항이 많다 보니, 후보나 모시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냥 와서 이름만 올려줬으면 좋겠는데 뭘 자꾸 하러 그러나’(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해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하려면 소 값을 쳐주는 정도가 아니라 모든 걸 더 얹어 드려야 할 것”이라며 “프리미엄을 얹어야 한다. 전권을 드려야 한다”고 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