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이 남긴 민주당 내홍…“이준석 급인 줄 알아” vs “당, 옹졸했다”
박지현이 남긴 민주당 내홍…“이준석 급인 줄 알아” vs “당, 옹졸했다”
  • 안정훈 기자
  • 승인 2022.07.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안정훈 기자] 당 대표 경선 출마가 좌절된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불만이 민주당 내홍으로 번지고 있다. 요건이 충족되지 않은 만큼 박 전 위원장은 출마하면 안 된다는 입장인 측과 당이 옹졸했다는 의견이 맞섰다.

도마에 오른 것은 박 전 위원장의 페이스북 글이다. 그는 전대 출마가 불허된 데 대해 “성폭력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저를 영입했던 민주당이 저를 계륵 취급하고 있다”며 “토사구팽에 굴하지 않을 것”이라며 불복 의사를 내비쳤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저를 쓰고 버리는 건 상관 없다. 하지만 민주당은 지금 박지현은 물론, 제게 만들자고 약속했던 성폭력 없는 세상까지도 토사구팽하려 한다”고 성토했다.

김남국 “본인이 이준석-김동연 급인가” 우상호 “납득 어려워”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휴=뉴스1

이를 두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본인의 정치적 위상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나 김동연 경기도지사 정도 급으로 생각해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박 전 위원장이 원칙을 얘기하고, 본인 원칙에 맞지 않는 특혜를 달라고 했기 때문에 청년정치에 맞지 않다고 비판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처음에는 본인이 피선거권이 없다고 당무위원회에서 예외적으로 승인해달라고 했다. 그랬는데 예외사유가 없다 하니 갑자기 피선거권이 있다는 얘길 하며 또 다른 주장을 하는 건 모순됐다”며 “본인만 옳다며 자기주장만 고집하는 태도를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봤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당헌당규를 이유로 박 전 위원장을 지적했다. 그는 “왜 예외 인정을 안했냐고 항의할 순 있으나, 예외로 인정하지 않기로 한 결정이 있음에도 피선거권이 있다는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원욱 “박지현 공 있었다” 김종민 “민주당 옹졸했다”

일각에서는 박 전 위원장의 공로를 인정해 전당대회 출마 의견은 들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비대위가 박 전 위원장에게 피선거권이 없음을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결정한 것을 보며 가장 먼저 떠오른 단어가 ‘토사구팽’”이라고 했다.

또 “박 전 위원장은 대선 당시 대표적 영입 인사였고, 비록 패배한 선거였지만 박 전 위원장의 공은 크게 있었다”며 “박지현이 ‘말’할 수 있었던 것은 특권이 아니라 만주당의 요청이었다. 어쩌면 당이 청년을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존재로 여기는 모습으로 보이지 않은가. 민주당의 청년정치가 갖는 함의가 이 안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의원은 “옹졸하다”고 당을 비판했다. 그는 7일 오전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박 전 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를 막은 정치적 결정은 잘못”이라며 “옹졸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비대위원장을 맡겨놓고 당 대표 출마자격 없다, 당원 자격 없다고 하는 건 문구상으로는 말이 되지만, 이런 정당의 정치적 판단을 국민들이 승복하나. 옹졸한 기득권 정당이라 욕먹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지난 6일 당의 결정에 대해 “제 주장은 간단하다. 저만 막고 다른 영입인사에게는 앞으로 길을 열어주겠다는 청년 차별이 아니라면 비대위가 ‘공식 안건’으로 채택해 의결해 달라는 것”고 요청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이 당에 요청한 것은 당무위원회에서 본인에 대한 피선거권을 인정해주거나, 비대위원장에 선출될 때 이미 피선거권을 준 게 아닌지 유권해석을 내려주거나, 둘 중 하나를 해 달라는 것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찬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