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국정감사] LH 토지보상 사업자 선정과정 입찰 비리 의혹
[2022국정감사] LH 토지보상 사업자 선정과정 입찰 비리 의혹
  • 김종열 기자
  • 승인 2022.10.0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열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토지보상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입찰 비리가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 유경준 의원이 LH에서 받은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감정평가사 선정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에서 발표한 3기 신도시 사업시행자 심사에서 LH출신 감정평가사가 속한 감정평가법인들이 대거 선정됐다.

유 의원은 “선정된 법인들은 객관적인 지표 평가(계량 지표)에서는 선정대상이 아니었지만, 내부직원평가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아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현재 LH의 공익사업 사업시행자 선정 절차를 보면, 사업부지 내 토지소유자들의 토지보상금을 평가하기 위해 100억원 이상 대규모 사업은 내부 시스템(KASS)을 이용해 감정평가사를 선정한다. 

유경준 의원. 사진제휴=뉴스1
유경준 의원. 사진제휴=뉴스1

문제는 내부시스템의 점수 산정 지표에는 구체적인 점수 기준이 없는 ‘내부직원평가’ 항목이 있어 내부직원이 자의적으로 점수를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유 의원은 “이 때문에 현직 LH 직원들이 LH출신 감정평가사들을 의도적으로 밀어줄 수 있다”고 봤다.

내부시스템의 점수 산정표를 보면 행정처분과 수수료 등 계량지표(80점), LH 내부직원들이 해당 감정평가사에 점수를 부여하는 비계량지표(20점)로 구성돼 있어 ‘내부직원평가 점수’가 20점이라 얼마 안 되는 듯해도 실제 채점표를 보면 대부분 ‘내부직원평가’에서 선정 기업이 뒤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직원평가 이용 LH 퇴직자에 일감 몰아줘”

유 의원에 따르면 ‘공공주택지구 보상 감정평가사 선정’ 관련 사업공모를 봐도 이러한 입찰 비리 정황은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다. 최근 10년간 ‘공공주택지구 보상 감정평가사 선정’점수 산정표를 전수 분석한 결과, 총 54개 사업의 중 46개 사업은 모두 LH 내부직원 평가점수의 영향으로 선정된 감정평가법인의 운명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 당시 발표된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보상 감정평가사 선정에서도 17개 사업 중 15개 사업이 내부직원평가로 선정법인이 전부 바뀌었다. 이들은 모두 LH 출신 감정평가사가 재직 중인 법인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인천 계양 공동주택 지구는 보상 감정평가사 선정에서는 계량 평가(총 80점)에서 6, 8등이었던 두 법인이 유일하게 내부직원평가 항목에서 20점 만점을 받아 1, 2등으로 선정됐다. 두 법인은 공교롭게도 LH출신 평가사가 재직 중이었다.

남양주 왕숙1 지구에도 마찬가지였다. 계량 평가에서 공동 9등이었던 두 법인이 내부직원평가 항목에서 신청 법인 중 유일하게 20점 만점을 받아 최종 순위가 공동 1등이 되면서 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

이외에 ▲하남교산 ▲남양주 왕숙2 ▲부천대장 ▲고양창릉 지구에서도 계량평가에서는 선정 순위 밖이었지만, 내부직원 평가로 시행자로 선정되는 사례가 있었다.

또 내부시스템(KASS)을 이용하는 총사업비 100억원 이상 사업 이외의 감정평가 계약은 모두 수의계약으로 이루어졌다.

LH에서는 지난해 6월 ‘5년 이내 퇴직자 관련 기업 수의계약 금지’방안을 발표했지만, 이후에도 LH출신 감평사 소속 법인과 121건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이 가운데 혁신방안과 배치되는 ‘5년 이내 퇴직한 LH출신 감평사 소속 법인’과는 115건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LH출신 감평사 소속 법인과 체결하지 않은 나머지 930건은 내부시스템(KASS)을 이용하지 않고, 각 지사의 지역본부장이 자체적으로 결정하고 있어 입찰 비리가 쉽게 이뤄질 수 있는 구조다. 

유 의원은 “내부직원평가로 사업시행자가 뒤바뀌는 사례가 수도 없이 나오는 것을 보면 LH 퇴직자 일감 몰아주기뿐만 아니라 선정법인과의 리베이트 정황도 충분히 의심된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감사원 감사는 물론이고 사업시행자 선정 제도의 근본적인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열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