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 대통령,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복지 포퓰리즘 중단해야”
자유한국당 “문 대통령,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복지 포퓰리즘 중단해야”
  • 김종원 기자
  • 승인 2018.11.0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종원 기자]자유한국당은 1일 문재인 대통령의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국민을 상대로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과 복지 포퓰리즘을 중단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시정연설이 끝난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함께 잘살기’라는 포장 속에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해 나가겠다고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 대한민국 경제위기, 고용참사의 원인이 무엇인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있다(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있다(news1.)

이어 “소득불평등을 해소하고 포용적 성장, 포용적 사회, 포용적 국가를 만들자는 목표에는 자유한국당도 동의한다”면서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방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함께 잘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치적 수사만 가득할뿐 경제를 성장시키고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일자리를 늘리고 국민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변인은 “급격한 최저임금인상, 급속한 근로시간 단축, 세금퍼붓기로 공공부문의 단기일자리 만들기 등으로 인한 고용참사, 분배악화, 투자위축 등의 경제정책실패에 대한 반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공무원 증원 예산, 남북 과속 예산, 단기알바 예산을 비롯한 정부의 2019년 470조 슈퍼예산에 대한 철저한 현미경 심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함께 잘살자’는 우리의 노력과 정책기조는 계속돼야 한다”면서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현 정부의 3대 경제정책 기조의 추진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