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교차로 효과 컸다…설치 후 사망자 63%·교통사고 35.8% ↓
회전교차로 효과 컸다…설치 후 사망자 63%·교통사고 35.8% ↓
  • 김영찬 기자
  • 승인 2022.04.1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브리뉴스=김영찬 기자]교차로 중앙의 원형 교통섬을 회전해 통과하는 회전교차로가 교통사고를 크게 줄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는 회전교차로 설치사업을 시행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63%,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35.8% 감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도 포천시 선단5통 교차로 시행 후 사고 0건, 사상자 0명. (사진=행정안전부)
경기도 포천시 선단5통 교차로 시행 후 사고 0건, 사상자 0명. (사진출처=행정안전부)

회전교차로 설치사업은 2010년부터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 운영 체계 선진화를 목적으로 현재까지 전국 1564곳에 설치됐다. 신호 없는 교차로나 교통량이 적은 신호 교차로를 대상으로 시행돼 오고 있다. 

이번 효과분석은 행안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2019년 사업을 완료한 전국 179곳을 대상으로 시행 전 3년 평균(2016~2018년)과 시행 후 1년간(2020년) 사고 현황을 비교한 결과다.

회전교차로 설치 전 3년간 연평균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7명이었으나 2020년에는 1명으로 63% 줄었다. 부상자 수는 사업 시행 전에는 206.7명이었으나 사업 시행 후에는 120명으로 줄어 41.9% 감소했다. 

교통사고 발생 건수도 123건에서 79건으로 35.8% 줄어 회전교차로 사업이 교통사고 감소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통행시간 단축 측면에서도 교차로 평균 통행시간은 25.1초에서 18.3초로 6.8초(27.2%) 단축돼 사고 감소는 물론 원활한 차량 흐름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전교차로 주요 설치사례를 보면 경기도 포천시 선단5통 교차로는 교통량이 적은 신호 교차로로 사업 시행 전에는 신호위반과 안전 운전 불이행 등에 따른 교통사고가 연평균 8건, 사상자 수는 9명 발생했지만, 회전교차로 설치 후인 2020년에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충청북도 충주시 제2로터리는 인근에 상가가 밀집된 교차로로 사업 시행 전에는 교통법규 위반 등으로 인해 연평균 1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지만, 사업 시행 후에는 2건으로 줄어 85.7% 감소 효과가 있었다.

경상북도 영덕군 덕곡교차로 역시 사업 시행 전에는 연평균 교통사고 5건, 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나 회전교차로 설치 후에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행안부는 올해 전국 77곳에 회전교차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사업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올바른 설치기준 등을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5월 중 지자체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구창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회전교차로의 교통안전과 차량흐름 개선이 효과가 충분히 발휘되기 위해서는 운전자의 통행요령 숙지와 진입 차량의 양보 운전 준수도 중요하다”며 “회전교차로 사업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올바른 통행 방법에 대한 대국민 홍보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에브리뉴스 EveryNews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313호
  • 대표전화 : 02-786-6666
  • 팩스 : 02-786-666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689
  • 발행인 : 김종원
  • 편집인 : 안정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열
  • 등록일 : 2008-10-20
  • 발행일 : 2011-07-01
  • 에브리뉴스 Every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1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에브리뉴스 Every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verynews@everynews.co.kr
ND소프트